Contact us

News

월간건축사 매거진_욜로.192 수록

페이지 정보

hobansuk date 2024-05-03 hit 178

본문

YOLO.192


 


YOLO.192는 유니크한 조형미에 집중하였다. 지붕과 벽의 개념은 모호하고 경사진 기둥의 형태는 구조역학의 고정관념을 거스르는 형태를 띠며, 3층 테라스의 지붕 원형 보이드(void) 요소는 하늘과 맞닿아 소통한다. 방으로만 구성된 1층은 반이 못되게 흙으로 덮어 열 손실을 최소화하고, 여름에는 시원하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한다. 이어서 2층의 바닥은 땅과 떨어져 마치 건축물이 공중에 떠 있는 듯하다. 2층 거실은 모든 실의 중심에 위치하며 그라운드 레벨과 상호 연결하여 2층 진입이 쉽게 구성했다. 3층은 건물의 외관을 결정짓는 핵심요소로 자연히 발생한 동적 공간의 느낌을 최대한 살리고자 했고, 외벽 원형 요소의 낯선 공간감은 호기심을 자극한다. 3층 테라스의 지붕의 원형 보이드는 하늘을 마주하고 빛의 경계를 허문다. 
주 콘크리트 라인은 실보다 앞서게 하여 잘 정돈된 창들을 안쪽으로 들여 공간의 깊이감을 더하고, 건축물을 사선으로 통과하는 기둥은 실외에서 실내로 이어진다. 원형 창들은 각 실의 필요한 높이와 적절한 크기로 배치했다. 프로젝트명인 YOLO.192, YOLO.190의 뒤에 붙은 숫자의 의미는 번지수임과 동시에 또 다른 정체성을 가질 다른 번지수의 욜로(YOLO)족에게 ‘집’이란 단순하게 주거공간을 넘어 자신의 개성을 드러내는 하나의 아이덴티티이며, 자신의 독창성과 이야기가 담긴 건축물임을 전달하듯 지어진 이름이다. 







YOLO.192 has focused on the unique formative aesthetic quality. The concepts of roof and wall are vague, and the tilted pillar has a shape against the stereotype of structural dynamics. The circular void elements of the roof in the 3rd-floor terrace face the sky for communication. The less half of the 1st floor, which consists of the room only, is covered with soil to minimize heat loss and provide a relaxed and fresh environment. Next, the 2nd floor is separated from the ground, as if the building is floating in the air. The living room on the 2nd floor is located in the center of all the rooms, connected with the ground level, making access to the 2nd floor easier. The 3rd floor is the key element that determines the external appearance of the building, and I tried to emphasize the feeling of dynamic space naturally generated. The unfamiliar space sense of circular elements of the external wall stimulates curiosity. The circular void of the roof in the 3rd-floor terrace faces the sky and demolishes the light barrier.

The main concrete line is designed to stand out over rooms, the well-arranged windows are brought inside to add a sense of depth to the space, and the pillars passing through the building diagonally lead from the outside to the inside. The round windows are placed with the height required for each room and the proper sizes. The numbers added after the project names YOLO.192 and YOLO.190 means not only lot number but also named as if delivering the message ’home’ is beyond the residential space simply but an identity which reveals one’s individuality and it is a building that contains its originality and story’ to the YOLO people of other street numbers, who will have a different identity.






 
월간건축사 매거진_욜로.192 수록
YOLO.192 YOLO.192는 유니크한 조형미에 집중하였다. 지붕과 벽의 개념은 모호하고 경사진 기둥의 형태는 구조역학의 고정관념을 거스르는 형태를 띠며, 3층 테라스의 지붕 원형 보이드(void) 요소는 하늘과 맞닿아 소통한다. 방으로만 구성된 1층은 반이 못되게.....
경기도 건축문화제 특별상 수상_갤러리
2022년 경기도 건축문화제 특별상 수상_갤러리http://www.gaf.or.kr/bbs/board.php?bo_table=gaf_gallery 
월간건축사_레이키푸이스토 수록
전경가평군 행현리 축령산 자락에 자리 잡은 아침고요 수목원은 원예학을 전공한 한 교수님이 한국 전통의 아름다움을 담은 정원을 만들어 널리 알리고 싶은 열망으로 여러 해 동안 전국 방방곡곡을 돌며 신중에 신중을 기해 선택되어 만들어진 곳이라고&.....
건축사뉴스_[인터뷰] 건축사사무소 호반석(주) 김정수건축사
건축사사무소호반석(주) 김정수 건축사 건축은 공산품과 달리 의뢰의 개념으로 건축주와의 커뮤니케이션이 업무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더욱이 이 과정은 매 프로젝트마다 변수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러한 변수들을 의외의 결과물의 단초가 되기도 한다. 과감하면서도 유니크한 디자인과 현실적인 문제들 사이의 합리적인 접점을 찾아가고 있는 건축사사무소 호반석(주) 김정수 건축사를 만났다.“설계를 하면서 가장 고민이 되는 것은 합리성을 추구할 것인지 조형적 예술성을 강조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입니다. 물론 두 가지를 다 쫓아가면 좋겠지만.....
양평군 도시재생상업 MOU체결
▲지난 6일 전진선 양평군수(사진 중앙)는 양평군 민간기업, 시민봉사단체, 청년단체 등 8개 기관 대표와 양평군 도시재생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양평군) 전진선 양평군수는 지난 6일 양평군 민간기업, 시민봉사단체, 청년단체 등 8개 기관 대표와 양평군 도시재생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이같이 밝혔다.이날 협약에는 양평공사, 세븐브로이맥주(주), ㈜한국젬스, 문호리버마켓, 건축사사무소호반석㈜, ㈜티앤제이파트너스, 양평군청년크리에이터협동조합, 양평시민정원사 자원봉.....
대한건축사협회 제6회 이달의 건축 "레이키푸이스토"
대한건축사협회 제6회 이달의 건축 "레이키푸이스토"https://www.youtube.com/watch?v=ij8soJTRAX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