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act us

News

건축사뉴스_[인터뷰] 건축사사무소 호반석(주) 김정수건축사

페이지 정보

hobansuk date 2024-05-03 hit 180

본문

건축사사무소호반석(주) 김정수 건축사 



건축은 공산품과 달리 의뢰의 개념으로 건축주와의 커뮤니케이션이 업무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더욱이 이 과정은 매 프로젝트마다 변수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러한 변수들을 의외의 결과물의 단초가 되기도 한다. 과감하면서도 유니크한 디자인과 현실적인 문제들 사이의 합리적인 접점을 찾아가고 있는 건축사사무소 호반석(주) 김정수 건축사를 만났다.


“설계를 하면서 가장 고민이 되는 것은 합리성을 추구할 것인지 조형적 예술성을 강조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입니다. 물론 두 가지를 다 쫓아가면 좋겠지만 사실상 쉽지 않은 일이죠. 건축주의 건축 예산과 사업 수지 등도 간과해서는 안 될 일이고요. 이런 고민을 늘 해오면서 얻은 저만의 합리적 디자인이 있습니다. 유니크한 디자인의 외관을 갖고 있으나 실제 값비싼 소재를 채택하지는 않습니다. 이런 점들이 저를 찾는 클라이언트들이 원하는 바이기도 합니다”라며 설계에 대한 지향점에 대해 설명했다. 


“제가 살고 있는 집을 설계할 때 그렸다가 버리고, 다시 그리고를 네 번은 반복한 것 같아요. 그만큼 건축사로서 남의 집을 설계할 때와 내 집을 설계할 때는 아주 많은 차이가 있죠. 건축적 지식이 별로 없는 건축주들과 이야기하면 답답할 때가 많기도 하고 무리한 요구들을 하시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무엇이든 일단은 경청하고 고민을 해 봐야 하는 경우가 많아요, 때로는 내가 생각지도 못한 아이디어가 툭 하고 튀어나올 때도 있고,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했던 것이 어떨 때는 그 집의 근본적인 요소가 되기도 합니다.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우리의 직업은 항상 공부해야 하는 직업인 것이죠.”
 


경기도 안산에 위치한 「The GALLERY」의 입면은 상당히 직관적이고 명확한 느낌이다.

“「The GALLERY」는 겉으로 드러나는 건물이 아니고 폐쇄적이고 은밀히 감추어진 공간이지만 콘크리트 커튼 뒤로 숨겨진 무언가에 호기심을 유발하면서 건축재료 중 가장 묵직한 콘크리트 소재로 부드럽고 유연하며 실루엣이 있는 커튼의 형상을 표현하고 싶었습니다”라며 입면에서 풍기는 분위기에 대해 설명했다.

 


“건축주가 처음 해당 프로젝트의 토지를 보여주며 이런 땅에도 좋은 작품이 나올 수 있는지 걱정을 많이 하셨어요. 건물의 형태는 주로 토지의 모양과 향, 수목, 인접도로 위치 등으로 큰 틀에서 대부분 정해진다고 생각합니다. 갤러리는 계획관리지역이라 건폐율 40%를 최대로 계획하고, 옥외공간도 넉넉하게 확보를 해주어야 했습니다. 이형의 대지라 최대한의 공간 활용을 위해 부채꼴 모양의 평면을 계획하고, 대지의 쓸모없는 모서리의 영역에 적합한 용도를 특정시키고 옥외공간을 확보하였습니다. 무엇보다 여행객들이 잠시 쉬어가는 스테이 성격상 당연히 편안하고 안락한 공간이어야 하지만 무언가 유니크한 형태와 흥미로운 공간을 통하여 건축을 경험시켜주고자 했습니다.”





김정수 건축사는 건축의 모든 영역에 대한 고민과 도전을 하고 있다. 최종적으로는 완성도 높은 건축을 구현하고자 하는 기본적인 원칙에서 출발한다.

“좋은 건축은 대부분 설계의도구현을 통하여 이루어지죠. 아무리 좋은 설계가 잘 이루어진다고 하더라도 시공과정에서 왜곡되기도 하고, 경제 논리로 입과 코와 귀가 비뚤어지거나 없어지기도 한답니다. 그래서 건축사사무소 호반석(주)는 디자인 빌더를 지향합니다, 작년 종합건설 면허도 취득하게 되었는데, 이를 통해 합리적인 디자인과 품질 좋은 건물을 완성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 더 나아가 자체 개발사업을 통하여 독자적으로 상상하는 것들을 실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더불어 재료에 대한 생각도 들어보았다. “건축 재료도 트렌드가 있어요. 저는 주로 트렌디 한 소재는 피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건축물 대장에 나와 있는 건물의 준공연도를 추측할 수 있기 때문이죠. 그렇다는 말은 유행이 지나가면 촌스럽다는 이야기가 되겠죠. 돌이든, 나무든 간에 가공이 덜 된 자연 형태의 것이 시간이 지나도 멋스러운 경우가 많은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김정수 건축사는 “어린 딸 아이를 두고 있어서 그런지 어린이를 위한 공간에 관심이 많아요, 여행을 가면 주로 어린이가 즐길 수 있는 시설 등을 우선 찾게 되는 게 부모의 마음인 것 같아요. 작년에 가평 아침 고요 수목원 인근에 2,700㎡ 토지를 구매하여 객실 17개 규모의 어린이 놀 거리 위주의 숙박시설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우리 딸이 좋아할 수 있는 공간과 시설을 행복한 마음으로 밑그림을 그려 나아가 벌써 다음 달이면 준공을 하게 되었습니다”면서 앞으로 건축사사무소 호반석(주)의 방향을 들을 수 있었다.

https://www.a-news.kr/news/articleView.html?idxno=11776
 

월간건축사 매거진_욜로.192 수록
YOLO.192 YOLO.192는 유니크한 조형미에 집중하였다. 지붕과 벽의 개념은 모호하고 경사진 기둥의 형태는 구조역학의 고정관념을 거스르는 형태를 띠며, 3층 테라스의 지붕 원형 보이드(void) 요소는 하늘과 맞닿아 소통한다. 방으로만 구성된 1층은 반이 못되게.....
경기도 건축문화제 특별상 수상_갤러리
2022년 경기도 건축문화제 특별상 수상_갤러리http://www.gaf.or.kr/bbs/board.php?bo_table=gaf_gallery 
월간건축사_레이키푸이스토 수록
전경가평군 행현리 축령산 자락에 자리 잡은 아침고요 수목원은 원예학을 전공한 한 교수님이 한국 전통의 아름다움을 담은 정원을 만들어 널리 알리고 싶은 열망으로 여러 해 동안 전국 방방곡곡을 돌며 신중에 신중을 기해 선택되어 만들어진 곳이라고&.....
건축사뉴스_[인터뷰] 건축사사무소 호반석(주) 김정수건축사
건축사사무소호반석(주) 김정수 건축사 건축은 공산품과 달리 의뢰의 개념으로 건축주와의 커뮤니케이션이 업무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더욱이 이 과정은 매 프로젝트마다 변수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러한 변수들을 의외의 결과물의 단초가 되기도 한다. 과감하면서도 유니크한 디자인과 현실적인 문제들 사이의 합리적인 접점을 찾아가고 있는 건축사사무소 호반석(주) 김정수 건축사를 만났다.“설계를 하면서 가장 고민이 되는 것은 합리성을 추구할 것인지 조형적 예술성을 강조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입니다. 물론 두 가지를 다 쫓아가면 좋겠지만.....
양평군 도시재생상업 MOU체결
▲지난 6일 전진선 양평군수(사진 중앙)는 양평군 민간기업, 시민봉사단체, 청년단체 등 8개 기관 대표와 양평군 도시재생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양평군) 전진선 양평군수는 지난 6일 양평군 민간기업, 시민봉사단체, 청년단체 등 8개 기관 대표와 양평군 도시재생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이같이 밝혔다.이날 협약에는 양평공사, 세븐브로이맥주(주), ㈜한국젬스, 문호리버마켓, 건축사사무소호반석㈜, ㈜티앤제이파트너스, 양평군청년크리에이터협동조합, 양평시민정원사 자원봉.....
대한건축사협회 제6회 이달의 건축 "레이키푸이스토"
대한건축사협회 제6회 이달의 건축 "레이키푸이스토"https://www.youtube.com/watch?v=ij8soJTRAXw